News Today

대한민국 인스타그램 이용자 90%는 브랜드 계정을 팔로우한다?!

2021 인스타그램_주목할 만한 비즈니스 계정(제공: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에서 지난해 자체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대한민국 인스타그램 이용자의 90%가 브랜드 계정을 팔로우하며, 3명 중 2명은 인스타그램을 브랜드와 소통하는 공간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스타그램은 14일, ‘인스타그램이 본 2021년, 2021년이 본 인스타그램’을 주제로 진행된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 같이 소개했다.

스타트업 버킷플레이스가 운영하는 ‘오늘의집’은 집콕, 홈 인테리어 트렌드와 맞물려 올해 팔로워 수가 많은 계정 부분에 브랜드 계정으로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며 올 한 해 인스타그램에서 소비자와 활발한 소통을 펼쳤다.

인스타그램 이용자들 사이 ‘오늘의집’ 인기 비결은 브랜드의 인스타그램 계정 운영 방식이 꼽힌다.

‘오늘의집’은 ‘오하우스’ 라는 인스타그램 부계정을 운영해 고객들이 제품 정보를 공유하고 인테리어 영감을 나눌 수 있는 창구를 제공한다. 해당 계정에서 라이브방송을 진행하고, 이용자가 다른 이용자에게 제품 후기와 인테리어 연출샷을 보여주는 등 오늘의집 팬들이 모여 정보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온라인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LG전자’는 다중 물체 AR솔루션을 활용해 ‘LG오브제컬렉션’의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대표적 사례로 뽑혔다. LG전자가 제작한 인스타그램 AR필터를 통해 소비자들은 오브제컬렉션의 다양한 제품을 직접 본인의 집에 비치해보면 어떤 모습일지를 확인할 수 있어, 실제 구매의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2021 인스타그램_올해의 해시태그 (제공: 인스타그램)

한편, 이날은 올해 가장 많이 사랑 받은 트렌드도 소개됐다.

#인테리어 #방꾸미기 #홈스타일링 등 집꾸미기와 관련한 해시태그 및 코로나 뉴노멀 시대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떠오른 #캠핑이 코로나19 이후 이용자들의 관심을 끈 것으로 나타났다.

K팝과 K콘텐츠의 위력도 다시금 입증됐다. 글로벌 인기 해시태그 및 인기 계정 부분에서 #BTS와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Squidgame(오징어게임)이 팔로어 수가 많은 대표적인 영문 해시태그로 꼽혔다.

성장률이 가장 높았던 크리에이터로는 릴스를 통해 감각적이고 몰입감 높은 메이크업 스킬을 보여준 크리에이터 ‘규니(@gyu._.ni)’, #쏘스윗챌린지(#sosweetchallenge)의 주역인 댄스 크리에이터 ‘브라더빈(@brother_bin)’, 화려한 축구 스킬을 보여주는 글로벌 풋볼 크리에이터 ‘더투탑(@the_2top)’이 선정됐다.

메타 한국 대표 정기현

올해 초 도입된 숏폼 동영상 편집 기능인 릴스에서 인기 있었던 다양한 카테고리의 콘텐츠로 유머, 동물, 댄스, 푸드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릴스가 이용자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올해 인스타그램에 새롭게 나타난 트렌드와 이에 발맞춰 변화한 인스타그램의 모습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온라인 간담회는 정기현 메타(구 페이스북) 한국 대표, 정다정 인스타그램코리아 홍보 총괄 상무가 발표자로 나섰다. 신규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해시태그 및 계정, 인기 릴스 콘텐츠, 새로운 인스타그램 기능,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비자와 의미 있는 소통을 만든 브랜드 등을 총 네 개의 세션 발표가 진행됐다.

Author
김관식 기자

김관식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편집장, 한국잡지교육원 전임교수, UX 라이팅 전문 기자. 지난 20년, 여러분이 주신 사랑 감사합니다. 앞으로 20년, 여러분이 주실 사랑 기대합니다. 잘 쓰기보다 제대로 쓰겠습니다. 당신과 제가 살아가는 곳의 이야기라면 그 무엇이라도 환영입니다. seoulpol@wirelink.co.kr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magnumvint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