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당신2 9하던 삶은 무엇인가요?

–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 돕는 가이드이자 취향 셀렉트샵으로서 포지셔닝 강화
– 고객이 직접 ‘당신이 구하는 000한 삶’ 완성하는 참여형 이벤트 실시
– 5월 캠페인 오프라인 거점 ‘29맨션’ 삼각지 오픈, 브랜드 체험 공간으로 운영

감도 깊은 취향 셀렉트샵 29CM가 온·오프라인 참여형 브랜드 캠페인 ‘당신이 구하던 삶(이하 당신2 9하던 삶)’을 전개한다고 5일 밝혔다. ‘당신2 9하던 삶’은 29CM의 첫 브랜드 캠페인으로, 취향 셀렉트샵으로서의 포지셔닝을 강화하고 제안과 큐레이션이라는 서비스 핵심 가치를 더 많은 고객에게 알리고자 기획됐다.

나다운 삶을 찾아가는 모든 이의 여정에, 29CM가 가장 감각 있고 믿음직스러운 가이드로서 함께 하겠다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핵심 주제다. 2011년부터 일관되게 추구해온 미션인 ‘더 나은 선택을 위한 가이드(Guide to Better Choice)’와도 맞닿아 있는 메시지에, 소비를 통해 신념과 정체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MZ세대의 니즈를 반영했다.

캠페인의 메인 필름에는 29CM의 브랜드 페르소나 5인이 스토리텔러로 등장한다. 싱어송라이터 죠지, 포토그래퍼 하시시박, 페인터 연경, 올라운드 아티스트 문선, 노스트레스버거 디렉터 동진 등 취향과 관심사가 제각기 다른 다섯 인물을 통해 ‘당신이 어떤 삶을 구하던 깊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단순히 원하는 상품을 살 수 있는 구매처를 넘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실현을 돕는 가이드이자 더 나은 선택지를 앞서 제안하는 셀렉트샵으로서의 차별화된 정체성을 강조했다.

이번 캠페인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이 직접 브랜드 스토리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모두의 나다운 삶을 지지한다는 테마를 살려 ‘당신2 9하던 000한 삶’이라는 메시지를 고객이 직접 완성할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29CM는 5월 8일까지 이벤트 참여 고객이 완성한 문구 중 20개를 선발, 강남과 도산대로에 있는 대형 전광판에 송출할 예정이다.

5월 중에는 캠페인의 오프라인 거점인 ‘29맨션’을 삼각지 부근에 오픈한다. 29맨션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총 4개 층의 공간이다. 각 층에는 캠페인을 함께한 죠지·연경·하시시박의 ‘페르소나의 방’ 전시가 열린다. 세 페르소나의 라이프스타일과 세계관을 재해석한 미디어아트·시크릿룸·굿즈샵이 한데 어우러진 감각적인 공간이 탄생할 예정이다. 현대 미술 전시를 관람하듯 29CM 고유의 감성과 문화를 깊이 체험하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방문객을 위한 29맨션 한정판 굿즈와 쿠폰북도 준비됐다.

온라인에서는 브랜드 캠페인 기념 할인 기획전도 함께 진행된다. 오는 4월 18일까지 실시하는 ‘당신2 9하던 가벼운 반팔 티셔츠’ 기획전에서는 총 1,600여 개 상품을 80% 이상의 혜택가로 만나볼 수 있다. 마르디메크르디·유라고·마뗑킴 등 주요 패션 브랜드의 여름맞이 반팔 티셔츠를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하태희 29CM 브랜드 마케팅팀 리더는 “29CM를 더 많은 대중에게 알리는 첫 브랜드 캠페인인 만큼 11년 간 쌓아온 브랜드 자산과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의미 있게 전달하는데 주력했다”며 “나다운 삶을 찾아 나가고 있는 수많은 사람에게 앞으로도 29CM가 좋은 가이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9CM는 패션, 홈, 컬처, 테크에 이르기 까지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쳐 감도 깊은 상품과 브랜드를 제안하는 취향 셀렉트샵으로서, 최근 5년 간의 평균 거래액 성장률이 70%를 기록했으며 올해 2월에는 월간 방문자 수 400만을 돌파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does-interactive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