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늘어나는 재택근무, 보안 걱정까지 할 필요 없잖아?

NAC와 VPN 연동, 고도화된 재택근무 솔루션 개발 완료
재택 단말 실시간 검사 및 통제로 향상된 재택 근무 환경 구축
제2금융권 및 병원, 중견기업 타깃으로 공동 마케팅 진행

광범위하고 자동화된 통합 사이버보안 분야 글로벌 리더 포티넷코리아(조원균 대표)는 통합 보안 플랫폼 기업 지니언스(대표이사 이동범)와 협력해 재택 및 원격 근무 기업 환경에 특화된 향상된 보안 솔루션 개발을 완료하고 공동 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보안 강화를 위한 MOU 체결

양사는 서울 삼성동 포티넷코리아 본사에서 전략적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원격 근무가 확산되며 기업 내부 네트워크와 단말기, 사용자에 의한 보안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 상반기 주요 침해사고 원인 중 20.5%가 원격 근무로 인한 VPN 사용 증가에 따른 공격이다. 전 세계적으로 고도화된 해킹 기술과 피싱, 사회공학적기법을 결합한 APT 공격, VPN 장비 취약점을 악용한 해킹 사고는 재택 근무 시대에 고도화된 보안 해결책을 요구하고 있다.

고성능 VPN’에 ‘지니언스 NAC 솔루션’이라면 보안 걱정 끝

포티넷과 지니언스는 국가정보보안 기본 지침과 금융감독원 전자금융 감독규정 시행 세칙을 준수하는 원격 근무 보안 솔루션의 연동을 완료했다. 포티넷 고성능 VPN*에 지니언스 NAC* 솔루션의 강력한 단말 보안 기능을 결합했다. 원격지에 위치한 단말기를 대상으로 실시간 컴플라이언스 준수 여부 검사 및 통제, 시스템 자원 및 상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단말기의 보안 상태 점검 후 VPN 연결, VPN 연결 시에 일반 인터넷 차단, 강력한 추가 인증, 보안 정책 위반 시에는 VPN 강제 종료 등 더욱 향상된 재택 근무자를 위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VPN (Virtual Private Network): 가상사설망
-기업이 인터넷을 이용해 외부와 사내 사이의 통신망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
-인터넷과 같은 공중망(Public Network)을 통해서 사설망(Private Network)을 구성하는 기술

*NAC (Network Access Control): 네트워크 접근 제어 솔루션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사용자나 다양한 기기를 식별, 인증, 통제해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위협을 통제할 수 있는 솔루션
-네트워크에 접속 중인 단말을 ‘누가 ‘언제’ ‘어디서’ 접속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보안 제품

국내 NAC 최고 기업과 글로벌 보안 선도 기업의 만남

사이버 위협이 진화함에 따라 단일 보안 솔루션으로 위협 대응을 위한 충분한 정보를 획득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양사의 협력은 국내 NAC 1등 기업과 업계 선도 글로벌 보안 기업과의 협업이라는 점에서 일차적인 의의가 있다. 이미 양사 고객 중 다수가 재택 근무 환경을 위한 보안 강화 요구사항이 있는 만큼 기술제휴를 통해 향후 가시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원균 포티넷코리아 지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재택과 원격 근무 일상화라는 뉴노멀이 노멀이 된 시대가 도래했다”라고 말하며, “양사의 기존 고객은 물론 잠재 고객의 다양한 보안 요구사항에 맞춤화된 강력한 보안 환경을 제공하는 양사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이동범 지니언스 대표는 “포티넷과 더욱 고도화되고 안전한 재택근무 환경의 표준을 고객에게 제시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고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차세대 보안 분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centuplu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