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난 몰랐어 메타버스가 이리 다채로운지! 기업과 미래를 위한 메타엑스

– VRCIA 회원사 대상, 상설 Full 3D 메타버스 전시회 플랫폼 제공
– 회원사 및 기업 대상 지속적인 상용 서비스 제공의 초석 마련
– 클라우드 전문기업 엔클라우드24 비롯, 제이콥시스템, 유캔스타, 메이데이파트너스와 함께 메타버스 협력 개발 모델 제시

(사)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회장 홍철운)은 2022년 첫번째 메타버스 서비스로, 협회 회원사 10곳이 참가하는 상설 메타버스 전시회 “META EX(메타엑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올해 첫 메타버스 경험은 META EX에서

“META EX”는 Meta와 Exhibition의 합성어로, 현재 협회 가상전시분과사 (주)메이데이파트너스(대표 최준영), 클라우드분과사 엔클라우드24((주)웰데이타시스템(대표 맹상영)), 게임분과사 (주)유캔스타 (대표 최대길) 등 주요 임원사와, 회원사인 (주)제이콥시스템(대표 정자현)이 주축으로 2월 말까지 시범 운영한다. 향후 협회 모든 회원사가 가상공간에서 자사의 ‘메타버스 상설 전시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플랫폼화 할 계획이다.

2022년 최초 메타버스 전시회 “META EX(메타엑스)”에는 헬로스튜디오, 제이커브이엔티, 스마일스퀘어, 소프트젠 등 10개사가 참여, 매월 “META EX(메타엑스)” 전시회를 개최 및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단순히 이벤트성으로 진행되던 기존 메타버스 전시회와 달리 “META EX(메타엑스)”는 사계절 변화에 반응하는 공간과 개성있는 콘텐츠를 표현할 수 있는 포털을 경험할 수 있다.

참가사 부스와 이용자가 인터랙티브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실제 오프라인 게임쇼 ‘G-STAR(지스타)’에서 제공하는 듯한 이용자 대상 이벤트 툴 ▲부스 별 스탬프 모음과 보상 기능 ▲방명록과 공유 기능 및 연계 이벤트 ▲월별 전시회 참가 기록에 따른 연말 보상 시스템 ▲메타버스를 통한 크라우드펀딩 등 다양한 기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VRCIA의 META EX
메타버스 저변확대를 위해

작년까지 메타버스 전시회는 웹기반 정보 제공을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이번 VRCIA에서 오픈한 “META EX(메타엑스)”는 계절의 변화, 월드 이펙트, 이용자 간 교류, 영상 송출과 프레젠테이션 발표회, 광고 및 프로모션 기능, 참가사와 전시작품의 특성에 최적화된 별도 부스 제공 등의 다양한 기능과 방향성을 제시한다. 이로써 더욱 가깝게 다가올 메타버스 전시 분야에 대한 기준점을 새롭게 제시했다고 평가된다.

VRCIA 홍철운 회장은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회원사 대다수는 게임, 애니메이션, 영상, 관광, 국방,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가상현실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고, 협회의 메타버스 상설 전시장 “META EX(메타엑스)”를 통해 모든 회원사가 손쉽게 자사의 신작 콘텐츠 소개와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해부터 협회 각 회원사 역량에 집중하고 메타버스 환경 구성을 위한 클라우드 백엔드 개발에는 ‘엔클라우드24’와 메타버스 월드, 기능 구현에는 ‘제이콥시스템’과 유캔스타, 메타버스 기획과 향후 진행될 마케팅과 홍보에는 ‘메이데이파트너스’가 각각 공동개발 형태로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며 “향후 다양한 기능 추가와 전시 역량 강화를 위한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Author
신주희 기자

신주희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기자. 흥겹고, 흥미롭고, 흥하는 콘텐츠를 사냥합니다. 마케팅, 광고, 트렌드 등 재밌는 아이디어를 쉽고 풍부하게 녹여내겠습니다. 오늘도 흥흥한 하루 되세요! hikari@ditoday.com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