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나만 없어, 메타버스 오피스…오비스로 시작하자!

– 중소기업 메타버스 가상공간 비대면 서비스 도입 지원
– 수요기업은 오비스 가상공간 서비스 이용료의 최대 70%, 200만 원 지원 혜택

비즈니스 메타버스 플랫폼 오비스(oVice, 대표 정세형)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주관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중기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디지털화 촉진 및 비대면 서비스 분야 육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이 비용 부담 없이 비대면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서비스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가상공간 제작 및 운영 등 오비스 서비스 이용료의 70%까지, 최대 200만 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오비스는 재택근무에 필요한 협업 툴을 가상공간으로 구현한 서비스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별도 시스템 구축 없이 온라인에서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오비스는 메타버스 사무실, 개인 업무공간, 외부 서비스 연동 등 비대면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장착한 비즈니스 가상공간을 공급한다고 전했다. 현재 국내 다수 기업이 재택·원격 근무를 채택하면서 이를 지원하는 비대면 협업 툴 오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 올 3월 기준 2,200여 개의 기업이 오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또한 오비스 가상공간에 항상 ‘온(on)’ 상태로 존재하는 아바타는 함께 일하는 실재감을 주고, 회의 시작의 절차를 간소화한다. 비대면 업무 환경의 단점으로 꼽힌 스몰토크 부족은 오비스 가상공간에서 쉽게 해결 가능하다. 대규모 인원이 접속하는 사내 행사 및 외부 행사도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다. 특히 오비스가 공급하는 가상공간은 인원수가 아닌 공간당 비용으로 측정돼 인원수에 따른 추가 비용 부담이 없다. 

모집 대상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은 4월 1일 금요일 오전 9시부터 4월 14일 목요일 오후 4시까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참여 기업이 약 3만 개를 초과하는 경우 조기 마감된다. 자세한 내용은 오비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비스 정세형 대표는 “오비스는 비대면 업무 환경의 사각지대에 놓인 기업이 임직원 및 고객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가상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혜택을 통해 많은 수요기업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오비스에서 가상공간 구축부터 운영까지 올인원 서비스를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