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김한준 알토스벤처스 대표 “투자자가 선호하는, 혹은 걱정하는 창업자는…”

[김관식 기자 seoulpol@wirelink.co.kr] 김한준 알토스벤처스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알토스벤처스)는 어떤 창업자를 선호할까?’라는 궁금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주목받고 있다.

김한준 대표는 11일 자정, “ ‘우리가 어떤 창업자를 선호하는지’에 대해 이것저것 생각하며 여기에 요약한다”고 타임라인에 운을 뗐다.

이어 “일단 싫어하는 창업자는 개인이 이룬 것(배경, 학력, 전 직장 등)을 너무 강조하거나 약자에게 강하다. 그러면서 강자에게 약한 권위적인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대표는 걱정하는 창업자로 “너무 착하거나 성격이 원만한 사람, 살면서 실패경험이 한 번도 없는 이”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투자자가 좋아하는 창업자는 이 문제가 왜 중요하고 어떻게 풀 것이며 다음에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잘 안다”며 “디테일도 강하고 솔직하며 가정과 일터를 구분할 줄 안다”고 말했다.

또 “욕심이 많지만, 지치지 않으면서,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한 발짝 더 나아간다”면서 “엄청난 인재들이 함께 하고 싶은 매력이 있고, 어려운 결단도 내릴 수 있는 용기가 있다. 그러면서 쉬지 않고 배운다”고 강조했다.

‘배달의민족’ 초기 투자자로 잘 알려져 있는 김한준 대표는 알토스벤처스가 투자한 전도유망한 대표들의 네트워크로 유명한 알토스 사단의 리더이기도 하다. 배달의민족, 직방, 지그재그, 당근마켓, 이음, 타다, 토스 등 유니콘 혹은 데카콘이 된 스타트업 대표들로 구성돼 있다.

김 대표는 단순히 투자사와 피투자사의 관계를 떠나 인간 관계를 기반으로 한 신뢰를 중요시하는 이로 잘 알려져 있다. 배달의민족(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는 기자가 쓴 《앱스토리》 취재 차 방문한 자리에서도 “김한준 대표는 초기 창업자들의 어려움을 솔직하게 믿고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단순히 투자자에 그치지 않고 많은 조언과 관심, 인재를 추천해주는 등 늘 힘을 준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김 대표는 예전에도 “사람을 채용할 때 주변 레퍼런스를 꼭 구해보라 권한다”며 “그 사람의 보스, 동료 등 골고루 얘기해봐야 한다. 종종 윗사람에게는 잘 보이지만 밑에 있는 사람에게 못 되게 구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언제든지 모든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는 사람을 채용하면 성공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해 직장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Author
김관식 기자

김관식 기자

디지털 인사이트 편집장, 한국잡지교육원 전임교수, UX 라이팅 전문 기자. 지난 20년, 여러분이 주신 사랑 감사합니다. 앞으로 20년, 여러분이 주실 사랑 기대합니다. 잘 쓰기보다 제대로 쓰겠습니다. 당신과 제가 살아가는 곳의 이야기라면 그 무엇이라도 환영입니다. seoulpol@wirelink.co.kr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VW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