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ing & Brand

글로벌 팬덤 더욱 가까이로, Big Hit 아티스트 사이트

미국 경제 전문매체 ‘패스트 컴퍼니(Fast Company)’가 꼽은 ‘2020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 2020)’에 선정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K-Pop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대표적인 소속 아티스트는 ‘21세기 비틀스’라 일컬어지는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글로벌 슈퍼루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감성 발라더’ 이현이 있다. 

최근 NINEFIVE(나인파이브)는 빅히트 아티스트들의 매력을 보다 잘 드러내고, 글로벌 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 사이트를 리뉴얼했다. 그 구축 후기를 살펴본다. 

프로젝트 정보

  • 프로젝트명ㅣ Big Hit Artist Site & TXT Interactive Site 구축 및 운영
  • 브랜드명ㅣ Big Hit Entertainment
  • 클라이언트사ㅣ  Big Hit Entertainment
  • 제작사ㅣ 나인파이브
  • 오픈일ㅣ 2019년 4월 12일
  • URLㅣ Big Hit Artist Site. ibighit.com
    URLㅣ TXT 인터랙티브 사이트. www.txt-theanswers.com

아티스트의 매력을 오롯이 담아낸 웹 공간

나인파이브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위상을 온라인상에 전이시켜 브랜드 밸류를 높이기 위해 웹사이트 리뉴얼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노후화된 사이트 개선을 통한 브랜드 가치 제고, 효율적인 운영 시스템 구축, 아티스트들의 매력 전달 등을 주요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각 아티스트의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효과적으로 전달함과 동시에, 다양한 콘텐츠와 사이트의 구조적인 일관성을 확보함으로써 통합적인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했다. 

더불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프로모션을 위한 TXT 인터랙티브 사이트 구축을 통해 신규 그룹의 아이덴티티와 세계관을 표현하고, 점차 성장해가는 그들의 모습을 팬들이 직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일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위한 구조 설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사이트는 아티스트 메인 페이지 외에도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현까지 총 4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이중 아티스트 메인 페이지는 모든 아티스트를 연결하는 허브 역할을 하며, 신규 앨범과 음원에 대한 다양한 소식을 전해준다. 각 아티스트 페이지는 신규 앨범과 투어, 스케줄 등 새롭고 다양한 소식을 온라인상에서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온라인 체험관과 같이 사이트의 사용이 쉽고 편리하도록 뎁스(Depth)가 얕은 구조로 제작했다.

모든 사이트는 통일된 그리드 시스템과 지엔비(GNB), 푸터(Footer)를 사용해 전반적인 일관성을 확보했으며, 페이지간 이동과 접근이 용이하도록 유기적인 구조로 설계했다. 특히, TXT 인터랙티브 사이트는 사용자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인터랙티브 미니게임과 퀴즈로 구성하고, 참여 정보와 랭킹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미니게임과 퀴즈를 풀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미공개 사진과 동영상 등의 리워드를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 팬들의 높아진 사용 편의성

‘콘텐츠’와 ‘팬’을 최우선 가치로 두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철학을 반영한 사이트를 만들고자 했다. 아티스트의 자율성에 기반해, 그들의 개성과 크리에이티브로 완성된 콘텐츠를 대중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팬들과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아티스트 및 앨범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정제하고, 뮤직비디오와 콘셉트 포토 등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해 리치한 콘텐츠를 다양하게 배치했다. 

또한, 글로벌 사용자의 언어 장벽을 해결하고자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영어 등 4개의 다국어로 제작, 아티스트 사이트를 방문한 접속 지역에 맞춰 해당 언어로 노출되도록 했다. 또한, 애널리틱스(Analytics) 분석으로 확인된 디바이스 사용률을 고려해 크로스 브라우징(Cross Browsing)을 구현, 다양한 국가의 다양한 디바이스에서도 원활한 접속 등 글로벌 사용성을 확보해 폭넓게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빠르고 손쉬운 내부 운영 및 관리 프로세스 

나인파이브는 사용자에게 최적의 콘텐츠와 경험을 제공하려면 효율적인 운영과 관리 프로세스도 중요한 부분이라 판단했다. 특히 아티스트의 스케줄과 투어의 경우, 사용자와 보도 매체 등 접점이 높은 부분이라 내부 관리자가 신속하게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사용성과 연계성을 고려해 세심하게 설계했다. 

또 많은 이들이 기다려온 아티스트의 신규 앨범이 발매되면, 사이트 또한 많은 관심을 받게 된다. 단시간에 많은 방문자가 몰려 상당한 트래픽이 발생할 수 있기에 접속 장애나 지연, 서버 부하 등을 면밀히 테스트 및 모니터링해, 만에 하나라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신규 앨범 출시에 따라 수시로 업데이트가 필요한 디스코그래피는 초기 설계 시 콘텐츠 확장이 용이한 구조로 설계했으며, 이를 통합적으로 관리 및 운영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같지만 또 다르게, ‘For Artist’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아티스트의 관계를 한 단어로 표현하면 ‘자율성’이라고 할 수 있다. 나인파이브는 아티스트의 개성과 디스코그라피의 다양한 콘셉트를 사이트에 투영시키는 것을 목표로 디자인했다. 이를 통해 아티스트들의 독특한 아이덴티티와 크리에이티브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동시에 방문자가 빅히트 아티스트 사이트만의 일관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구상했다.

우선 ‘For Artist’라는 콘셉트 하에,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스타일을 표현한 키컬러와 패턴을 활용한 배경과 폰트, 로고로 차별화했다. 또한, 비주얼 측면에서의 일관성을 위해 공통된 그리드를 적용하되, 매우 좁은 간격의 바둑판 그리드를 사용함으로써 콘텐츠 배치의 자유도를 높였다. 덕분에 모든 아티스트 페이지는 동일한 구조를 따르면서도 동시에 페이지 별로 매우 다른 분위기가 연출됐다.

MINI INTERVIEW

김문수 나인파이브 기획팀 수석 

프로젝트를 마치신 소감이 궁금합니다.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 프로젝트라 부담감이 많았습니다. 아티스트들이 지닌 고유의 색을 팬들과 함께 공감하고 문화를 공유하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는 생소했었던 아이돌과 팬덤 등의 문화를 체험하면서 점차 그들과 동화되는 과정을 통해 새로움에 눈을 뜨고, 문화적 콘텐츠에 감성을 더하는 프로젝트였다 생각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사이트를 통해 모두가 문화적 경험을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95 퍼센트의 노력을 중시하는 나인파이브의 철학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해준 모든 나인파이버와 함께 고민하고 독려해 주신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담당자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프로젝트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점이 있다면?

단계적으로 업데이트되는 TXT 인터랙티브 사이트의 미니게임을 위해 많은 고민과 R&D를 진행했습니다. 단순한 재미를 위함이 아닌,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아티스트가 가진 아이덴티티와 세계관을 관통하는 웹사이트 비주얼과 경험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했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해 초기 기획 및 설계부터 디자인팀과 개발팀이 모두 함께 아이데이션과 리서치를 진행해 그들의 세계관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고, 지속적인 R&D 과정을 거쳐 감각적인 비주얼과 인터랙션 경험을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신규 데뷔하는 아티스트를 위해 임팩트있는 모션 그래픽과 인터랙션을 제공했으며, 지역과 디바이스의 제한 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구현한 점이 기억에 남습니다.

Big Hit Artist Site & TXT Interactive Site 프로젝트 담당자

  • Creative Directorㅣ 조영희
  • Producer 김문수
  • UX Planner 인주현, 김영남
  • Designer 황정혜, 최희윤
  • Motion Grapher 한대진, 강민범
  • Developer 신은섭, 조세민, 양경빈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