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상상은 작품이 된다. 그래픽 디자이너 창니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을 주는 그녀의 작품은 상상으로 시작된다.

기자는 가끔 생각한다. 상상하는 모든 것을 글이나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픽 디자이너 창니는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모든 것을 작품으로 탄생시킨다. 그래서인지 그녀의 작품을 보면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한편으로는 이상적이고 초현실적이기까지 하다. 분명한 것은 그 안에는 창니만의 유일무이하면서도 독특한 생각과 감성이 담겨 있다는 것이다. 그래픽 디자이너 창니를 만나 그녀의 작품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다.

이름. 창니(ChangNi)
지역. Korea
URL. instagram.com/ochang_ni


Q. 안녕하세요. 작가님.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디지털 아트워크를 전문으로 작업하고 있는 창니입니다. 디지털 아트워크를 시작한 지는 1년이 조금 넘었어요. 현재 개인 아트워크와 앨범 아트 위주로 디자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다림

Q. ‘창니’라는 이름으로 활동하시는데요. 활동명이 특별한 것 같아요. 어떤 의미를 담고 있나요?

사람들이 간혹 ‘창니’라는 이름에 대해서 물어보세요. 사실 특별한 의미가 담긴 활동명은 아니에요(웃음).
본격적으로 아트워크 작업을 시작하려고 하니 활동명이 고민되더라고요. 그때 문득 친구가 자주 부르던 애칭 ‘창니’가 생각났어요. 제 본명이 오창은인데 친구가 매번 ‘창은’을 ‘창니’라고 바꿔 불렀거든요. 그때 기억이 나서 ‘창니’라고 활동명을 정하게 됐어요.


Q. 그럼 어렸을 때부터 그림이나 디자인에 관심이 많으셨나요? 이 분야에 어떻게 관심을 가지게 되셨는지 궁금해요.

어렸을 때는 디자인이 어렵게만 느껴졌어요. 디자인처럼 어려운 것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죠. 하지만 그리는 것은 좋아했던 것 같아요. 제가 상상한 모든 것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에는 흥미가 있었죠. 그래서 자연스럽게 미대도 진학하게 됐어요.


Q. 미대에 진학한다고 해서 모두 디자인을 하는 건 아니잖아요. 디자인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대학교에 입학한 후 주어진 디자인 작업만 했어요. 굉장히 답답하더라고요. 그래서 휴학을 결심했죠. 휴학 기간에 도전했던 것이 아트워크에요. 그때는 나만의 디자인을 하고 싶단 생각과 성취감에 시작했던 것 같아요.

SNS 계정을 만들고 제 기분이나 머릿속의 상상들을 아트워크로 만들어서 올리기 시작했어요. 이후 제 작품을 봐주시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게 됐고, 다양한 뮤지션분들의 앨범 아트를 작업하는 기회도 얻게 됐죠.

Checkmate

Q. 핑크빛 가득한 표지가 눈에 띄어요. 사랑이 느껴지기도 하고요. 특히 손잡고 걸어가는 남녀만을 비추고 있는 달이 인상 깊네요.

사랑스러움을 담아낸 작품이라고 소개하고 싶어요. 작품 이름은 “Pink Running”이에요. 제가 과거에 연애했을 때 작업했던 작품이죠. 한창 사랑이 무르익었을 때요. 평소에도 컬러 표현에 신경을 쓰는데 당시 제가 하고 있던 말랑말랑한 연애를 있는 그대로 예쁘게 표현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색상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핑크 컬러를 쓴 거죠.

Pink Running

Q. 작가님 소개를 보니 ‘꿈 같은 장면’을 그린다고 나와 있어요. 꿈 같은 장면을 표현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오로지 제 만족감 때문이에요.


Q. 그렇다면 궁금해지네요.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표현하고자 하는 꿈 같은 장면은 무엇인가요?

저에게 꿈 같은 장면은 일상에서 볼 수 없는, 새롭고 자유로운 장면들인데요. 그런 장면들을 직접 만들어 냄으로써 제가 원하는 새로움과 자유로움을 경험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이 부분에서 만족을 느끼고 있죠.

종착역

Q. 그래서인지 작가님의 작품을 보면 초현실적이라는 느낌이 강해요. 인물이나 사물 배치가 독특하고 색 표현 역시 이상적이죠. 이런 표현들 모두 작가님의 작품관에서 시작된 것이겠죠?

네. 아무래도 저의 초현실적인 작품관 때문에 그런 표현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독특한 작품관은 제 취향에서 시작됐다고 생각하는데요. 저는 여태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것에 매력을 느끼는 편이에요. 그리고 어울리는 것 같으면서도 조화롭지 않은, 조금은 모순된 느낌에 흥미를 느끼죠. 색도 본능적으로, 이끌리는 데로 표현하는 편이고요. 이런 것들이 모여 지금의 작품들이 만들어진 것 같아요.


Q. 상상하는 것을 그리기 위해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 것 같은데요. 앞으로 배워보고 싶은 디자인 프로그램이나 도전하고 싶은 분야가 있으신가요?

공부 중이지만 어려워서 머뭇거리고 있는 분야가 있어요. 3D 그래픽인데요. 이쪽으로 분야를 넓히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요. 3D 그래픽의 경우 2D 그래픽 디자인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죠. 그래서 저의 색다른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Wedding

Q. 그렇다면 초현실적인 작품을 통해 특별히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으신가요?

특별한 메시지나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따로 없어요. 사람들이 일기를 쓰는 것처럼 저는 제 얘기나 생각을 예쁘게 꾸며서 보여드릴 뿐이에요. 저는 제 작품을 보고 흐뭇해질 때가 많은데요. 제 작품을 즐겨 보는 분들이 이 작품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 깊게 알지 못하더라도 작품을 보고 기뻐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그것만으로도 충분해요.


Q. 작가님의 작품이 상상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잖아요. 작업하실 때 영감은 어디서 받으시나요?

조금은 막연한 얘기일 수도 있는데요. 저는 평범한 일상에서 많은 영감을 받아요. 예를 들자면, 연애나 친구, 감명 깊게 들었던 노래, 무심코 봤던 하늘 등이요. 제 일상을 차지하는 모든 부분이 저에게 무심하면서도 강렬하게 영감을 주고 있어요. 이처럼 소소한 영감들과 저의 감성이 더해져 꿈 같은 장면으로 탄생하는 것 같습니다.


Q. 디자인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꼈던 순간은 언제이신가요?

제가 커버 작업한 앨범이 발매됐을 때 보람을 느끼는 것 같아요. 음원사이트에 제 앨범 아트가 올라와 있는 것을 보면 신기해요. 그 곡의 대표 얼굴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Q. 그렇다면 지금 하고 계신 작업 활동의 가장 큰 매력이 무엇인가요?

세상에 단 하나라는 점이 매력인 것 같아요. 유일무이하다는 점이 있죠. 한 작품 한 작품 모두 저만 만들 수 있는 거잖아요. 제가 가진 상상이고 저만의 감성이라서 더욱 의미 있는 것 같아요. 이러한 작품들이 제가 특별하다고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고요.

시차

Q. 그럼 마지막으로 올해의 계획, 또는 앞으로의 계획을 여쭙고 싶습니다.

올해 가장 큰 계획이자 목표는 우선 원하는 회사에 들어가는 것이에요. 제가 현재 학생이고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저의 재능과 디자인을 살릴 수 있는 회사에 입사하는 것이 목표예요. 그리고 이 목표는 취업과는 별개인데, 앞으로도 많은 아티스트분들과 앨범 아트 작업을 진행하고 싶어요.

Night view
Credit
Editor
Reference
© Di Today 디아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