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네스트 허브 리얼 체험기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구글 네스트 허브 리얼 체험기

깔끔하게 인식하고 똑똑하게 보여주는 AI 스피커

인공지능 스피커는 위시 리스트에 예전부터 있었다. 제품을 알아볼 때마다 ‘아직은 아쉬운’ 음성 인식 후기에 마음을 접곤 했다. 언제쯤 내 말을 찰떡같이 알아듣는 스피커가 나올까 했는데 드디어 나왔다. 그것도 화면까지 탑재돼서 말이다. 깔끔하게 인식하고, 똑똑하게 보여주는 구글 네스트 허브다.


화면으로 감상 가능한 스마트 스피커

기존 인공지능 스피커는 화면 없이 스피커만 있는 모델이었다. 네스트 허브는 인공지능 스피커에 7인치 스크린을 탑재해 다양한 비주얼 콘텐츠를 제공한다. 언뜻 보기엔 받침 있는 태블릿 같지만 그 받침, 사실 스피커다. 그것도 상당히 괜찮은 음질을 제공하는 좋은 스피커. 레시피 검색, 동영상 시청, 구글 포토 등 유튜브를 이용하기에 최적화된 태블릿이다. 음성으로 요청하고 화면으로 보여주는 흐름은 스피커와 소통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다.  

우리 집의 새로운 둥지, nest

영어로 ‘둥지’를 뜻하는 단어 ‘nest’. 둥지는 동물의 보금자리이자 새끼를 키울 수 있는 장소다. 네스트 허브 또한 집 안에 있는 네트워크 기기들의 보금자리인 셈이다. 스피커 하나로 모든 홈 네트워크 기기를 제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방 안의 불도 켜고 끌 수 있고, 온도 조절과 보안 카메라 등 집에 필요한 기능을 터치스크린과 음성만으로 쉽게 제어할 수 있다. 네스트 허브를 중심으로 연결된 사물인터넷(IoT)의 환경은 앞으로 구글이 가져올 더 나은 내일에 대한 기대를 품게 만든다.

구글 어시스턴트

네스트 허브의 주요 기능 중 하나는 구글 어시스턴트다. 이 기능을 통해 일상생활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우선 ‘리마인더’ 기능으로 일정을 알림 받을 수 있다. “일요일에 할머니 댁에 가야 한다고 말해줘.”라고 말하면 리마인더에 정확한 날짜와 시간을 입력해 준다. “오전 7시에 깨워줘.” 음성으로 알람도 설정 가능하다. 또한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 뉴스 알려줘.”라고 말하면 가장 최신 뉴스 브리핑 영상을 재생해 준다. 게다가 ‘윤선생’ 영어 교육 콘텐츠도 활용 가능하니 아이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다.  

네스트 허브 기타 기능

태블릿에는 조도 센서가 탑재돼 스크린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실제로 네스트 허브를 사용하면서 방 안의 불을 꺼봤는데, 서서히 낮아지는 밝기에 침대 옆에 두고 사용하기에 적합했다. 또한 구글 포토와 연동돼 최신 사진을 자동 업데이트하고 바로 공유해 라이브 앨범을 만들 수 있다. 화면을 가득 채운 가족사진을 태블릿으로 감상하고, 일반 시계 및 명화로 배경화면을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게다가 심심할 때 이용하면 좋은 “동물 소리 내줘.”와 “재밌는 얘기해줘.”, 주사위 굴리기, 번역 등 기타 기능이 많다.

직접 사용해보니

앞서 네스트 허브는 유튜브를 이용하기에 가장 적합하다고 했는데, 그 이유는 “노래 틀어줘.”라고 하면 유튜브에서 자동 재생목록을 틀어주기 때문이다. 구글과 연동돼 내가 좋아하는 콘텐츠 기반의 음악이 나와서 취향도 맞다. 다만 뮤직비디오를 볼 때는 약간의 조절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샤이니 View 틀어줘.”라고 하면 뮤직비디오가 아닌 검색 결과 상단에 위치한 음악 프로그램 영상을 틀어준다. 그래서 “샤이니 View official music video 틀어줘.”라고 해야 뮤직비디오가 나온다. 유튜브에서 영상을 검색할 때 최대한 정확한 영상이 나오기까지 주요 키워드를 추가하는 셈이다. 정확한 음성 인식 기술에 나의 센스가 발휘되면 시너지가 배가 된다.

▲구글 웹사이트 캡처

결론적으로 네스트 허브는 가격에 비해 누릴 수 있는 기능이 상당히 많은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11만 5,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은 화면 없는 스피커보다 낫다. 네스트 기기 한 명당 최대 6명의 개별 목소리 인식이 가능해 누가 말해도 인식할 수 있다는 것도 다른 장점이다. 집 안의 여러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만 사용하더라도 충분히 유용하게 쓸만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Credit
에디터
레퍼런스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