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Today

게임 앱 성공 전략? 앱스플라이어, iOS 14 시대 게임 앱 마케팅 가이드 발간

앱스플라이어, 글로벌 게임사 인터뷰 통해 변화된 환경에서의 마케팅 필승 전략 공유
앱 추적 투명성(ATT) 팝업창 사전 안내, 노출 시점 등 여러 요소 고려한 신규 전략 수립 필요

글로벌 어트리뷰션 선두 기업 앱스플라이어가 오늘 “iOS 14+ & SKAdNetwork 시대 – 게임 앱 마케팅 가이드”를 출간하며 애플의 iOS 14 업데이트로 인해 변화한 앱 마켓에서 글로벌 게임사들이 전하는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특히, 앱스플라이어에 의하면 앱 추적 투명성(ATT) 프레임워크 도입 1주차에 ATT를 구현한 앱이 8%에 그쳤던 반면, 8월 3일 기준으로는 이 수치가 약 40%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게임 앱의 경우 ATT를 구현한 앱이 50%로 전체 카테고리보다 빠르게 업데이트가 이뤄지고 있다. ATT 도입 이후의 환경에서 적응하는 것이 그만큼 중요한 것이다.

이에 앱스플라이어는 글로벌 게임사들이 변화된 환경에서 적응하며 터득한 노하우와 업계 동료에게 전하는 조언을 담은 가이드를 발간했다. 세계 최대 모바일 카지노 게임 스튜디오 프로덕트 매드니스(Product Madness), 세계 톱 3 캐주얼 & 하이퍼 캐주얼 모바일 게임 개발사이자 퍼블리셔인 크레이지랩스(CrazyLabs), 그리고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개발사이자 퍼블리셔인 픽셀 페더레이션(Pixel Federation)에서 각 게임 장르별 전문가를 심층 인터뷰했다.

해당 가이드에 따르면, ATT도입 이후 마케터들은 여러 가지 사항을 고민해 자사의 앱에 맞는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 특히, 데이터 공유에 동의를 할 지 말지에 대해 유저가 선택하는 시점은 ATT 팝업창 노출과 관련돼 필승 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프로덕트 매드니스 측은 “메시지 명확성과 친근한 디자인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ATT 사전 팝업창을 실험한 결과, ATT 사전 안내 팝업창을 보였을 때 기존 유저는 동의율이 그리 높지 않았던 반면, 신규 유저의 동의율은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또, 글로벌 게임사들은 기존 유저와 신규 유저에게 ATT 팝업창 노출 시점을 다르게 설정하는 것은 물론 타깃 고객별로 다양한 디자인, 문자 표현을 실험하면서 어떤 형태가 동의율이 가장 높은지 찾는 것이 포인트라며 노하우를 공유했다. 픽셀 페더레이션은 “신규 플레이어에게는 앱 첫 실행 시, 첫 번째 동영상 광고 전 시점에 ATT 팝업창을 띄우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기존 플레이어에게는 보상형 동영상 광고를 요청한 직후 (ATT 팝업창을) 노출하는 것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유저가 ATT에 동의하지 않았을 때 사용되는 애플의 새로운 어트리뷰션 프레임워크인 SKAdNetwork를 이용하는 방법에 대한 조언도 있었다. SKAdNetwork 상에서는 앱 개발사가 사용자의 앱 사용 활동을 측정하고 이런 인앱 활동으로부터 파생된 앱 설치를 발견하기 위해 설정하는 값인 전환 값이 중요하다. 즉, 전환 값을 통해 유저의 가치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지표다. 크레이지랩스는 iOS 14 업데이트 이후 바로 전환 값 테스트를 시작했고 다양한 모델 수정을 거쳐 “무효한 전환 값을 줄이기 위해 캠페인 집행 사이트 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앱스플라이어 측은 “지금과 같이 변동성이 높은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정답은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자사의 게임에 맞는 방법을 발견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여러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이라며, “앱스플라이어 또한 이 변화의 선두에서 측정과 최적화 기술을 끊임없이 혁신하며 게임 앱 마케터들이 새로운 시대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iOS 14+ & SKAdNetwork 시대 – 게임 앱 마케팅 가이드” 전문은 다음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appsflyer.com/kr/resources/2021-ios-guide-for-gaming/)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sandoll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