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 & UX, UX & Design

‘같은 듯 다른 듯’ UX와 UI 차이

많은 분이 궁금해합니다. 대체 UX와 UI는 무슨 차이가 무엇이냐고요. 업계에서도 이 두 가지 용어를 크게 구분하지 않고 혼용하기도 합니다. 자,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정리해드립니다. 한번 하나하나 살펴볼까요?<편집자 주>

UX(사용자 경험, User eXperience)와 UI(사용자 인터페이스, User Interface)는 기획이나 디자인 등 온라인 업무를 하다보면 꼭 한 번씩은 듣는 용어다. 두 가지가 분명히 다른 개념인데 이를 명확하게 구분하지 못해 혼용하거나 잘못 사용하기도 한다.

인지심리학자가 UX 용어 첫 사용, 그 이유는?

UX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사람은 인지심리학자인 도널드 노먼이다. 1990년대 초 ‘휴먼 인터페이스 연구(Human Interface Research)’라 부르던 것을 다 아우르기 위해 만든 용어다. 그는 휴먼 인터페이스나 사용성(Usability) 같은 표현이 지나치게 제한적이었기 때문에 UX라는 용어를 만들었는데 디자인과 그래픽스, 인터페이스, 물리적 상호작용, 매뉴얼 등 한 개인이 시스템을 경험할 때와 관련한 모든 측면을 다루고 싶었다.

UX 용어는 이렇게 태생부터 광범위한 의미를 담고 있다. 하지만 UI는 이와 달리 좁은 의미로 많이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PC나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화면상에서 발생하는 것을 칭하며, 페이지(Page) 레이아웃과 컬러, 폰트 같은 시각적인 디자인을 뜻한다.

UX와 UI에 대해 추상적인 개념이 아닌 쇼핑몰의 상품 검색을 예로 살펴보자. 쿠팡이나 지마켓 같은 쇼핑몰에서 원하는 상품을 찾을 때 우리가 기대하는 건 무엇일까? 검색이라는 경험적인 측면에서 보면 사고자 하는 상품을 더욱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검색 키워드를 입력하면 빠르게 검색 결과 페이지가 로딩돼야 한다. 동시에 정확한 상품이 노출되고 검색 키워드와 관련 있는 추천 검색어나 연관 상품이 내 취향에 맞게 나오면 우리는 만족한다.

검색 페이지에서 실제 검색이 이뤄지는 측면을 보자. 검색 결과 화면에 정제된 상품 이미지뿐 아니라 리뷰, 평점 같은 평가가 있고 카테고리별로 좁혀 보거나 가격 순, 인기 순 등으로 정렬해 상품을 검색하는 등 일목요연하게 상품 정보를 파악할 수 있으면 더 좋지 않을까.

UX와 UI차이는 바로 이것

간단한 예시지만 UX와 UI의 차이가 바로 여기에 있다. UX는 상품 검색이라는 행위 전체를 관통하는 사용자 경험에 대한 것이고, UI는 사용자가 경험하는 검색창이나 검색 결과 페이지 같은 이용 수단이나 대상에 대한 부분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UX나 UI가 서로 유사한 개념인데 용어만 다르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UI가 훌륭하면 UX도 훌륭할 것이라고(UI의 결과물이 UX다) 착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UI와 UX는 상관관계가 밀접하지만 별개일 때도 많다.

예를 들어 쇼핑몰 검색 결과 페이지의 디자인이 깔끔하게 정리돼 있고 이런 저런 상품을 잘 추려서 볼 수 있도록 기능적으로 잘 구현됐다 하더라도 검색 결과 페이지가 엉망(가령 ‘메모리카드’를 검색했는데 ‘메모리카드 리더기’가 맨 상단에 첫 번째로 뜬다거나, 상품명에 메모리카드가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메모리카드를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디지털카메라가 뜬다면?)이면 사용자는 큰 실망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그리곤 자신이 필요한 상품을 찾기 위해 다른 검색어로 다시 검색하거나 정렬, 필터링 등의 기능을 열심히 적용하며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쏟는다. 그럼에도 계속 그 상품이 검색되지 않는다면 최악의 경우 어떻게 될까? 당연히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지 못한 그 소비자는 해당 쇼핑몰을 떠나버리지 않을까? 이뿐 아니라 검색 결과가 노출되는데 계속 로딩되며 시간이 과하게 걸린다면 이 역시도 사용자는 절대 만족할 수 없는 부분이다.

다시 말하면 아무리 심미적으로 기능적으로 훌륭한 UI라고 해서 UX가 좋은 경우만 있는 건 아니다. UI가 훌륭하다 하더라도 사용자 경험, 즉 UX는 형편 없을 수도 있다. 결국 감성, 느낌, 만족도 등 사용자의 총체적인 경험에 관한 것은 UX이며 좋은 UX를 가능하게 하는 기능, 디자인, 편리함 등 사용성에 관한 것이 바로 UI인데, UI 하나만으로 좋은 UX를 구현할 수 없는 상황도 많다는 점을 기억하자.

Author
문명필

문명필

LG유플러스 부장. 삼성SDS, GS홈쇼핑, 인터파크, 11번가 등에서 다양한 유형의 e커머스 서비스를 기획했으며, 현재 LG유플러스에서 통신서비스를 커머스에 접목시키는 일을 하고 있다. highfree@gmail.com

Comments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