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Marketing, Marketing & Brand

가장 효율적인 언어, 그리고 맥도날드의 빅픽처

글. 김성지 기자 jerome@ditoday.com

Patata(스페인어), Kartoffel(독일어), Картофель(러시아어), おいも様(일본어)… 이것을 보고, 모두 ‘감자’라고 인지할 수 있을까? 하지만 이모지라면 가능하다. 많은 나라가 각 국의 언어를 지닌 것처럼, 플랫폼은 고유 이모지가 있다. 그리고 영상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다른 플랫폼의 이모지라도 같은 의미를 위해 만들어졌다면, 직관적으로 그 의미를 인지할 수 있다.

iOS, 페이스북, 구글 등 각 플랫폼의 ‘감자 튀김’ 이모지를 보여준다. 그리고 iOS의 이모지만 남았고, 갑자기 맥도날드의 감자튀김이 등장하며 둘은 서로 닮은 듯한 느낌을 보여준다. 이 영상은 ‘세계 이모지의 날’을 기념에 맥도날드에서 제작했다. 대한민국 헌법이 공포된 날인 7월 17일은 국제적으로 세계 이모지의 날이기도 하다. 영상을 통해 iOS의 감자튀김 이모지는 가장 많이 사용되는 감자튀김 이모지임을 알 수 있다. 영상이 끝나고 iOS의 감자튀김 이모지를 보니, 왜 자연스레 맥도날드의 제품이라 생각되는 걸까?

Comments
  • digitla-insight-202102-offline-ads-pentabreed
©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콘텐츠는 저작권법 제7조 규정된 단서조항을 제외한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기사를 재편집해 올린 해당 미디어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